您的位置:Home > 韩媒观点

星巴克停用“灵隐寺店”说法 景区证实...
中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스타벅스...

字号: A A A
korean.china.org.cn | 时间: 2012-10-22 10:58:58 | 文章来源: 中国网

9月22日,全球咖啡连锁店星巴克新开分店,门口立着“杭州灵隐寺店盛大开幕”的易拉宝,引来吐槽声一片,几乎要水淹灵隐寺。

“从整个灵隐景区看,位置比较偏,并非游客的必经之路。”星巴克工作人员说,因此,22日刚开业时进行了小杯品尝和派送活动,希望能扩大知名度。

不过,没想到,“@星巴克江浙沪”21日下午16时58分在网络上发送的一条微博引发热议:“杭州灵隐寺门店将于明天开门迎客……”

消息一出,网络一片沸腾,网友纷纷转载并发表评论。一位网友说:“进去这家星巴克店后,服务生会微笑地问:施主,您是大悲还是超大悲,或者是大瓷大悲?当然,也会有顾客问:我能续悲吗?”

关于这样的说法,灵隐寺工作人员摇头叹息:“根本不在寺院的管辖范围之内,距离我们的围墙超过1公里,距离灵隐飞来峰景区大门口也超过500米。”

西湖风景名胜区管理委员会证实,与故宫店不同,星巴克此次并未将咖啡店开进寺院。

灵隐寺本身属宗教场所,而寺院外的灵隐景区则归属西湖风景名胜区管委会管理,在《灵隐景区控制性详细规划》中,专门规划有“游客服务区”,而星巴克位置就在服务区内。

管委会下辖的灵隐管理处工作人员昨日也紧急告知星巴克,灵隐景区店门口“热烈庆贺星巴克杭州灵隐寺店盛大开幕”的易拉宝,因为一个“寺”字,希望能尽快撤去。星巴克店随即就撤去了这幅1人多高的大型易拉宝。

星巴克灵隐景区店位于灵隐寺东侧商业区,作为景区配套服务设施,那里已经开设有肯德基、知味观、超市商场等等。这些店家归属杭州灵隐休闲旅游购物中心,也是杭州解百的下属单位,已营业半年之久。

人民日报微博的微评论“灵隐寺能否飘出咖啡香?”则比较中肯:“星巴克能否开在灵隐寺?如果可以,那么禅茶一味,是否也能进化为禅咖一味?如果不行,上岛咖啡来了行不行?我们究竟反对的是外来文化入侵,还是景区过度商业化?法国罗浮宫、英国白金汉宫没有星巴克,因为那里没有铺位出租。由此来看,‘星巴克焦虑’或许在别处。”

 
 9월 22일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새로운 매장을 오픈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 그곳은 바로 항저우(杭州)시 링인쓰(灵隐寺) 절 부근에 위치했다. 이 소식은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끌며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9월 23일 항저우 시후(西湖)풍경구 관리위원회 링인쓰관리처는 스타벅스 측에 긴급 통지를 보내 링인쓰점 개업에 대한 홍보를 즉각 중단하도록 요구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링인관광지 전체에서 봤을 때 스타벅스의 위치는 비교적 외진 곳에 있어 관광객들이 거치는 필수지역이 아니다”고 밝혔다. 9월 22일 막 개업한 스타벅스 링인쓰점은 홍보행사를 벌이며 사람들의 관심을 끌려고 애썼다.

그러나 이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중국 네티즌들은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한 네티즌은 “스타벅스가 베이징 자금성에 분점을 냈다가 비난의 소리가 커지자 결국 자금성 밖으로 쫓겨난 사실이 기억난다. 링인쓰의 향불 타는 냄새가 커피향과 어울어지면 상업적인 냄새로 물씬 풍기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링인쓰 관계자는 탄식하며 “스타벅스는 링인쓰 절의 관할범위에 있지 않다. 링인쓰 담에서 1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다”고 해명했다. 시후관광지 관리위원회 측도 스타벅스가 자금성 내에 분점을 뒀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절 밖에 분점을 뒀다고 밝혔다.

링인쓰 자체는 종교장소에 속하며 절 밖의 링인관광지는 바로 시후관광지 관리위원회 관할지역에 속한다. ‘링인관광지의 규제성 상세 계획’에 따르면 관광객서비스구를 따로 마련하는 것을 계획에 두고 있으며 스타벅스는 바로 이 서비스구 내에 자리한 것이다.

따라서 일부 네티즌들은 정황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단순히 소식만 듣고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인민일보의 웨이보(微博) 논평에 따르면 이번 논쟁은 외래문화의 침입을 반대하는 것인지 아님 관광지가 지나치게 상업화되고 있는 것을 비난하는 것인지 질의를 품지 않을 수 없다.

文章来源: 中国网
关键词:[ 星巴克 灵隐寺]
中国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