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日 언론 "외국기업, 中의 금융개방 정책으로 인해 잇달아 中 시장 진출 모색"

A A A
korean.china.org.cn | 송고시간: 2018-05-30 10:18:30

일본 언론은 중국 정부가 실시한 금융기업 출자 제한 완화 정책으로 인해 글로벌 큰 기업들이 잇달아 중국시장의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니혼케이자이신문 중국어판의 지난 15일 보도에 따르면 세계 최대 채권운용사인 핌코(PIMCO)는 올해 내 상하이와 타이완 지역에서 사무실을 마련해 해외 투자자의 중국 채권에 대한 수요 증가 상황에 대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채권 업체 외, 투자은행도 중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제이피모건체이스는 중국에서 운영하는 채권합자회사에 대한 출자비율은 51%로 늘리겠다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또 일본 증권업체 노무라증권과 스위스 금융기업 유비에스도 유관 부서에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타 일본 대형 채권 업체의 고위급 관리자들도 “중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사전 조사와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China.org.cn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산돌고딕일반체중중국망 어플 내려받기국망 어플 내려받기
출처:中国网
키 워드:[中 시장 진출]

评 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