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대중매체

영화와 대중매체

영화(電影)

현실주의는 중국 영화 발전의 모토이다. 1980년대 중엽부터 일어난 새로운 영화 창작 열풍 속에서 현실주의를 모티브로 한 작품들은 일상 생활의 여러 단면을 영화에 반영했고 소재ㆍ품격ㆍ양식의 다양화를 실현했으며 영화 언어의 탐색과 창조에서 전례 없는 발전을 이룩했다.

‘제5 세대’ 감독으로 불리는 장이머우(張藝謀)ㆍ천카이거(陳凱歌)ㆍ황젠신(黃建新) 등 감독들의 활약은 국제 영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세기 말에서 21세기 초까지 1960~1970년대에 출생한 영화인들이 새로이 제6 세대 감독으로 지리매김했는데 그 전형으로 쟈장커(賈樟柯)ㆍ왕샤오솨이(王小帥)ㆍ장웬(張元)ㆍ러우예(婁燁) 등이 여기에 속한다. 그들의 작품은 주로 평민의 삶을 다루었으며 대부분이 사실적인 표현 수법을 사용했다.

2007년 국산 영화 400여 부를 촬영하여 매표 수입 33억 위안에 달했는데 이는 전체 매표 총 수입의 60%를 차지했다. 최근 년간 중국 영화계에서 지속적으로 최고의 관객 동원 기록을 낸 펑샤오깡(馮小剛) 감독이 촬영한 <집합나팔>과 천커신(陳可辛) 감독이 촬영한 <터우밍좡(投名狀)>은 매표 수입이 각각 2억 위안을 웃돌았다. 이밖에 여러 부의 국산 영화가 3,000만 위안 이상의 매표 수입으로 영화관의 주류를 이루었다.

중국이 1년에 한 번씩 개최하는 국제 영화제 중 권위 있는 영화제로는 ‘창춘(長春)영화제’와 ‘상하이(上海) 국제영화제’가 있다. ‘금계상(金鷄奬)’은 중국의 우수한 영화에 주는 최고의 상이다. 이밖에 중국 정부가 주류 영화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설립한 ‘화표상(華表奬)과 관중들이 평가하는 ‘백화상(百花奬)’이 있다.

1   2   3   4   5